top of page
  • seattleonnurioffic

아브라함과 이스마엘

설교날짜: 04/23/2023

설교자: 이은우 목사

설교본문: 창세기 21:8-21




창세기 21:8-21

8아기가 자라서, 젖을 떼게 되었다. 이삭이 젖을 떼는 에, 아브라함이 큰 잔치를 벌였다.

9그런데 사라가 보니, 이집트 여인 하갈아브라함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 이삭을 놀리고 있었다.10사라가 아브라함에게 말하였다. "저 여종과 그 아들을 내보내십시오. 저 여종의 아들은 나의 아들 이삭유산을 나누어 가질 수 없습니다."11그러나 아브라함은, 그 아들도 자기 아들이므로, 이 일로 마음이 몹시 괴로웠다. 12하나님이 그에게 말씀하셨다. "그 아들과 그 어머니인 여종의 일로 너무 걱정하지 말아라. 이삭에게서 태어나는 사람이 너의 가 될 것이니, 사라가 너에게 말한 대로 다 들어 주어라. 13그러나 여종에게서 난 아들도 너의 니, 그 아들은 그 아들대로, 내가 한 민족이 되게 하겠다."14다음날 아침에 일찍, 아브라함은 먹거리 얼마와 가죽부대를 가져다가, 하갈에게 주었다. 그는 먹거리와 마실 하갈의 어깨에 메워 주고서, 그를 아이와 함께 내보냈다. 하갈은 길을 나서서, 브엘세바 빈 들에서 정처없이 헤매고 다녔다. 15가죽부대에 담아 온 이 다 떨어지니, 하갈은 아이를 덤불 아래에 뉘어 놓고서 16"아이가 죽어 가는 꼴을 차마 볼 수가 없구나!" 하면서, 화살 한 바탕 거리만큼 떨어져서, 주저앉았다. 그 여인은 아이 쪽을 바라보고 앉아서, 소리를 내어 울었다. 17하나님이 그 아이가 우는 소리를 들으셨다. 하늘에서 하나님의 천사가 하갈을 부르며 말하였다. "하갈아, 어찌 된 일이냐? 무서워하지 말아라. 아이가 저기에 누워서 우는 저 소리를 하나님이 들으셨다. 18아이를 안아 일으키고, 달래어라. 내가 저 아이에게서 큰 민족이 나오게 하겠다." 19하나님이 하갈의 눈을 밝히시니, 하갈이 샘을 발견하고, 가서, 가죽부대을 담아다가 아이에게 먹였다.

20그 아이가 자라는 동안에, 하나님이 그 아이와 늘 함께 계시면서 돌보셨다. 그는 광야에 살면서, 활을 쏘는 사람이 되었다. 21그가 바란 광야에서 살 때에, 그의 어머니가 그에게 이집트 땅에 사는 여인을 데려가서, 아내로 삼게 하였다.

조회수 93회

コメント


bottom of page